뉴스룸

GE: Arcam, SLM Solutions 인수 작업 돌입

GE가 Arcam과 SLM solutions를 인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금속 3D프린팅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기에 돌입했다고 몇차례 말씀드린 적이 있었는데, 드디어 올게 왔구나 하는 느낌입니다. 시장도 매우 반기는 분위기로 개장과 함께 SLM Solutions는 38.9%상승, Arcam은 53%상승하고 있다고 합니다. 

 

 

 
 

GE (General Electric)가 금속 3D프린팅의 대표업체들인 스웨덴의 Arcam과 독일의 SLM Solutions의 인수작업에 돌입했습니다. 인수금액은 총 14억달러 (약 우리 돈 1조5천억원 규모)라고 합니다.

3D프린팅이 시제품 제작에서 완성품 제작단계로 접어들게 되면서, 특히 금속 3D프린팅에 대한 수요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GE자신이 LEAP엔진용 연료노즐 제작 등 이 기술의 큰 수요자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번 인수작업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사람들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GE는 이미 2012년에 3D프린팅 전문 기업 Morris Technologies를 인수하면서 관련분야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었습니다.

Arcam과 SLM Solutions는 모두 금속 파우더를 재료로 하는 PBF(Powder Bed Fusion)공정의 적층가공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Arcam은 EBM(Electron Beam Metal)기술, SLM Solutions는 SLM(Selective Laser Melting)기술입니다. 서로 다른 기술이기에 두 기업 인수에 문제는 없습니다.

"Additive Manufacturing will drive new levels of productivity for GE, our customers, including a wide array of additive manufacturing customer, and for the industrial world" _ Jeff Immelt, GE Chief Executive

GE측에 따르면 SLM Soultions에게는 주당 38유로, 총 683백만 유로(762백만 달러)를 제안했고, Arcam에게는 주당 285크라운, 총 58억6천만 크라운 (685백만 달러)를 인수금액으로 제안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2015년 SLM Solutions는 74백만달러 매출, 종업원 260명 / Arcam은 68백만달러 매출, 종업원 285명이었습니다.

GE는 이번 인수를 통해 자사의 적층가공 사업이 2020년 까지 10억달러 수익사업으로 성장하기를 바라고 있으며 아울러 향후 10년 동안 회사 전체의 제품 제조원가가 3~5십억달러 절감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번 인수전을 통해 금속 3D프린팅 업체들의 M&A소식이 더 들려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영역이 다소 다른 Voxeljet, ExOne도 누군가의 타겟이 될지, DED방식 장비들에 대한 대기업의 관심은 없는지도 궁금하네요. 
하지만, 무엇보다 EOS, 3D Sytems, Concept Laser등 직접 경쟁자들이 GE와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도 문제입니다. 실제로 같은 시각 로이터에서는 Concept Laser가 매물로 나왔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창업자인 Frank Herzog가 구매자를 찾고 있다고 하며, 그 이유로 GE가 대부분의 경쟁자를 사버렸는데, GE와 어떻게 경쟁을 할 수 있겠냐고 했다고 합니다.

시장이 무르익으니 실 수요자이기도 한 대기업이 그냥 사버리는군요. 
식었던 3D프린팅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다시 상승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  기대감에 금속 3D프린팅 관련 주들이 다시 상승 랠리를 시작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아무튼 흥미진진해지네요.

바로 어제까지 올해 들어 가장 큰 뉴스는 HP가 시장진출을 한 것이었는데 이제 시선은 GE로 넘어갔습니다. 이런 자본 논리가 싫긴 하지만 시장의 성장에 자본이 꼭 필요한 점 또한 말할지 않을 수 없네요.  

아침이 되면 새로운 소식들이 더 있을 것 같은데, 일단 이 정도로 마무리하고 추가적으로 들어오는 소식은 나중에 또 전해드리겠습니다.

이상 마칩니다.

댓글[0]

열기 닫기